나는가수다 2011년 6월 12일자 감상 by Robert

겟올라잇~

본방사수는 못했지만...간단한 감상

김범수 : 중간점검의 임팩트가 지나치게 강한 나머지 노래를 듣는 내내 '겟올라잇이 언제 나올까'라는 생각만 하고 있었다. 지난 글에도 썼지만 김범수는 이 프로그램에서 가장 큰 이득을 본 인물이다. 호감 캐릭터로의 전환과 노래실력의 인정, 그리고 예능 캐릭터를 모두 얻었다. 이번 공연 역시 가창력과 함께 상당한 준비성, 그리고 관중들의 공감을 얻는 데 성공했다.

옥주현 : 옥주현에 대한 평가가 비호감 일색이다가 점점 호감으로 돌아서고 있는 것이 보인다. 다년간 뮤지컬을 한 경험 그리고 그로 인해 얻어진 것들을 매우 잘 활용하고 있다. 지난 토요일에 불후의명곡2에서 부활의 김태원(이었나 드러머 채제원씨였던가..여하튼)이 아이돌이 춤추며 노래하는 것은 대단한 것이라고 평한 바 있는데, 옥주현은 그러한 기본적인 아이돌로서의 소양에 뮤지컬로 다져진 가창력을 더해 무대헤서 나름의 퍼포먼스를 보여주면서도 가창력을 뽐낼 수 있는 공연을 계속해서 보여줄 수 있을 것이다.

BMK : 이분은 후렴에서(혹은 노래 전체에서) 어느 정도 질러주는 노래를 선택하는 것만이 생존의 방법이 될 것이다. 들어오면서부터 계속 한번은 지옥, 그리고 한번은 천국이라는 식의 등수 널뛰기를 보여주고 있는 것은 결국 선곡의 문제... 어쨌든 결혼 축하합니다...

YB : 이미 YB의 패턴은 관중들에게 읽혔다는 느낌이다. 록밴드라는 장점은 초기에 거의 다 발휘했고 록 공연을 그리 접하지 못한 우리나라의 일반 대중들은 초기의 YB가 보여주는 에너지에 대해 신선함을 느꼈고 그것이 초반의 높은 등수로 나타났다. 하지만 내부적으로는 계소갷서 새로운 시도를 함에도 불구하고 밴드를 가지고 하는 음악의 스펙트럼이 엄청나게 넓지는 않은 관계로 이제 YB의 노래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예상할 수 있다는 부분이 평가를 점점 떨어뜨리는 것 같다. 안타까운 일이다..

박정현 : 선곡은 그리 만만하지 않았지만 노래도 편곡도 좋았고 수수함 속에서 가창력과 가사 전달력 만으로 등수를 얻어냈다. 하지만 여러 가지 주면 환경 때문에 이번 회에서 상당히 옅은 존재감이 되어 버렸다.

JK김동욱 : 점점 더 자신의 색을 찾는 동시에 이 프로에서 어떻게 하면 더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을까에 대해 방향을 잡고 있는 것 같다. 등수에 관계 없이 이번에 가장 듣기 좋은 노래였다고 생각한다. 하차가 아쉽지만 이 사람의 이후 활동은 상당히 순탄할 수 있을것이라 생각된다.

이소라 : 이 프로를 시작한 이후 이소라는 급격히 다크서클이 진해지고 말라가는 것이 보였다. 원래 예민한 사람으로 정평이 나 있었고, 2주에 한 곡씩 하는 작업은 확실히 가수에게는 큰 부담이 될 것이다. 탈락이 아쉽다. 건강해지면 좋겠다. 근데 이제 진행은 누가 하지?

논란이 있던 재촬영 부분을 방송으로 보여 주고, PD가 경연 종료 후 관객들에게 사정을 설명해 주는 부분은 왠지 더 리얼이라는 느낌이어서 신선했다. 하지만 PD의 자신감이 좀 부족해 보이는 부분이 아쉽다. '이러한 사정이 있었고, 평가단은 그것을 이미 알고 있었다. 등수는 그것을 모두 고려하여 평가한 결과였다.'라는 설명을 방송으로 하고 이후에도 이런 식으로 논란에 대해 정면돌파 할 수 있다면 훌륭하다고 생각하는데... JK김동욱의 자진사퇴가 자진인지 제작진의 의중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이 부분은 김동욱이 아니라 제작진이 책임을 안고 갔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런식으로 하면 이후의 가수 섭외에 상당한 난항이 있을 것이고 결국 아이돌에 손을 뻗게 될지도 모르는 것이다.

PS : 장혜진과 조관우가 나온다고 한다. 장혜진이야 이소라의 뒤를 능히 감당할 만한 사람이라고 생각되지만 조관우는 수많은 시청자들의 머리속에 아직도 남아있는 정형돈의 늪과 경쟁을 해야하는데 괜찮을까...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제시카시계2